포르투갈 여행가면 꼭 먹어야 할 현지음식 Best 10

벨렘지구 수도원에서 탄생한 원조 에그타르트, 파스테이스 드 나타

포트투갈에서는 ‘파스테이스 드 나타’라고 불린다.

에그타르트

에그타르트가 처음 탄생한 곳이 바로 제로니모스 수도원이다. 수녀원들이 수녀복을 다림질할 때 계란 흰자를 쓰고 남았던 노른자로 만든 것이 에그타르트라고 한다.

1837년에 오픈해서 지금까지 계속 사랑받고 있는 파스테이스 드 벨렘(Pasteis de Belem). 시나몬을 약간 뿌린 향좋은 커피 한잔과 갓 구운 에그타르트를 먹어보기로 했다. 맛있다는 맛집에서도 먹어보고 여러군데의 에그타르트를 먹어봤지만 역시 원조의 에그타르트는 세계 제일이다. 안먹고 오면 정말 후회할 듯.

푹 삶은 돼지고기를 빵사이에 넣어 먹는 비파나(Bifana)

맥도널드 메뉴에도 있는 비파나. 포르투갈의 대표 음식 중 하나이다.

에그타르트

빵은 포르투갈어[pão]에서 유래되었는데 그만큼 포르투갈에서는 다양한 빵의 종류가 있다. 비파나의 빵은 입자가 거칠어 한개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 약간의 양념이 벤 돼지고기와 겉은 단단하지만 안은 부드러운 빵. 아주 심플한 조합이지만 꽤 맛있다. 거리에서 자주 볼 수 있으니 맥주 또는 와인과 함께 먹어보길 추천한다.

포르투갈 전통주, 진자(Ginja)

진자는 리스본 특산 버찌+설탕+브랜디(Aguardente)를 섞어 담근 술이다.

진자

작은 플라스틱 잔에 따라주는데 모든 사람들이 가게 앞에 서서 도란도란 얘기를 나누며 마시는 모습이 참 매력적이다. 한잔에 1.5유로. 가게에 따라 약간 다른데 초콜릿 잔에 따라주는 곳도 있다. 달달한 초콜릿 잔에 담긴 풍미가 깊은 진자는 정말 특별하다. 신이나 들뜬 마음에 달달하니 맛있다고 생각없이 마시다간 어느 순간 의식이 혼미해 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작은 컵에 담겨져 있어 적은 양의 술이라고 얕보다간 큰코 다칠 수 있다. 알콜도수가 20도를 넘는 술이라는 것을 명심할 것!

주문시, 주인아저씨는 버찌를 넣어줄까 말까를 묻는다. Yes를 외치니 쿨하게 버찌 세개를 타다닥. 생활의 달인이 여기에도 있었네. 진자를 마신다면 단연 리스본의 ‘아, 진지냐(A Ginjinha)’를 추천한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포르투의 포트와인

200년 이상의 역사를 담고 있는 루비색의 포트와인.

포트와인

17세기 영국인이 자국 수출용으로 와인을 만들기 시작했는데 그곳이 바로 포르투갈의 포르투(북부지방)이다. 와인을 수출하는데 약 1개월이상이 소요됐는데 와인맛이 변질되기 일쑤였다고. 그래서 와인의 변질을 막기위해 브랜디를 섞어 만들기 시작했고 도수는 강하지만 깊은 단맛이 나는게 특징이다.

포르투에는 많은 와이너리의 견학투어가 가능하다. 포트와인의 역사를 듣고 기본 3종류의 와인을 시음할 수 있다. 와이너리에 따라 다르지만 추가요금을 내면 금액에 따른 와인을 추가로 시음할 수 있는 곳도 있다.

나는 테일러와 그라함 두곳의 와이너리를 다녀왔는데 개인적으론 그라함이 더 좋았다. 테일러는 근접성이 좋으나 사람이 굉장히 많아 일찍가지 않으면 예약이 불가하고 시음을 하는 공간에도 사람이 북적북적. 앉을 곳을 찾기도 어려울 정도. 이에 반해 그라함은 살짝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으나 조용하고 멋진 풍경을 볼 수 있고 천천히 여유롭게 견학을 할 수 있고 넓은 공간에서 편히 앉아 시음을 할 수 있어 좋았다. 선물코너도 있으니 역사깊은 포트 와인을 선물로 사가는 것도 좋을 듯 싶다.

포르투갈 포트와인에는 특별함이 있다! 테일러(Taylor’s)&그라함(Graham’s) 와이너리 후기

바칼라우(생선 대구, Bacalhau)가 이렇게나 많이 소비된다고? (feat.문어밥)

바칼라우는 포르투갈어로 「O fiel amigo」 충실한 친구라고 불릴 정도로 특별한 존재이다.

포르투갈의 바칼라우 소비량은 유럽에서 1위, 세계에서 4위라 할만큼 소비량이 굉장히 많다.

바칼라우

매일 먹을 수 있는 정도로 조리법이 굉장히 다양하고 파티나 중요한 때에도 빠지지 않는 요리가 바로 바칼라우 요리이다. 그래서 바칼라우 요리와 더불어 유명한 문어밥(Arroz de Polvo)을 같이 주문해서 먹어봤다. 바칼라우를 처음 먹은 것은 리스본의 한 가게였는데 사람이 많아 들어갔으나 맛없는 바칼라우에 사실 좀 당황했다. 따끈따끈 맛있어야 할 문어밥도…기대이하.

포르투에서 바칼라우와 문어요리를 여러번 먹었으나 안좋은 기억을 지울만큼 맛있었다. 같은요리를 먹었다고 할 수 없을 정도로! 레스토랑마다 맛이 다를 수 있으니 맛집을 잘 찾아 갈 것을 당부한다.

바칼라우

이것은 포르투에서 먹은 바칼라우 고로케. 와인과 함께 먹으면 금상첨화, 맛있다. 고단백질 요리이기 때문에 채식주의인 사람에게도 추천한다.

올스타가 모였네★정어리 소금구이&오징어양파구이&감자

사르디냐 아사다스(sardinhas assadas)는 정어리구이, 특별한 소스가 필요없을 정도로 있는 그대로 소금으로 구워 먹는 것

정어리구이

당일 또는 전날 잡은 신선한 정어리를 살짝 소금간을 한 후, 바로 구워 준다. 레몬즙과 오일을 뿌려 먹으면 되는데 말이 안되게 맛있다. 맛있는데 양도 엄청나다. 사진에 보이는 것이 정어리 half. 양이 진짜 많아 몇번을 확인함. half라고? 이게 half?? 제철은 6월이라고 하니 제철에 맞춰 여행을 가자.

고칼로리에 주의! 포르투 명물 내장파괴버거 프란세지냐

엄청난 양. 둘이 한개 시켜 나눠먹어도 충분하다.

프란세지냐

프란세지냐는 프랑스의 크로크무슈 (Croque Monsieur)가 포르투칼식으로 변형된 음식이라고 한다. 빵과 빵사이에 소세지, 돼지고기를 넣고 그 위에 치즈를 올려 감싼 뒤 특제소스를 부어준 것이 바로 프란세지냐. 보기만 해도 고칼로리의 기운이 느껴진다. 이정도로도 충분한것 같은데 여기에 계란을 추가 할수도 있으니, 그것은 기호에 따라 정하는 걸로.

가게마다 다른데 프렌치후라이를 소스위에 올려주는 경우가 있고 위의 사진 처럼 별도의 접시에 나오는 경우가 있다. 개인적으론 소스에 적셔진 프렌치후라이보단 소금이 뿌려진 별도의 프렌치후라이가 더 좋다.

소내장요리 트리파(trippa)&소꼬리요리

트리파(trippa)는 소내장, 소세지, 콩, 토마토소스를 넣고 푹 끓이는 요리이다. 같이 나오는 밥과 함께 먹으면 된다. 유럽에서 쌀 소비량이 가장 많은 것이 포르투갈인 만큼 쌀의 등장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겉보기엔 그래도 맛은 그럴듯하다.

트리파(trippa)와 더불어 소꼬리찜요리도 맛있다고 하니, 포르투갈의 식문화를 더 깊게 알고 싶다면 꼭 먹어봐야 할 음식이지 않을까 싶다.

trippa
trippa

평범한 것 같은데 굉장히 맛있는 한끼식사, Traditional Meal

일단, 연어/소고기/문어 등 여러가지 메뉴 중 기호에 맞게 식사를 정한다. 가볍게 마실 와인도 함께 주문하면 더 좋다.

Meal

사이드 메뉴로 나오는 양배추, 감자, 올리브 등을 포함한 메인메뉴는 식자재 전부가 본연의 맛에 충실해서 맛있다. 식자재 자체가 좋아서 그런지 평범한 듯 보이지만 굉장히 맛있다.

Meal
Meal

간판없는 중국요리

집을 개조해서 불법영업을 하고 있는 간판없는 중국요리집. 유학생들 사이에서 유명하다해서 찾아가봤다.

Meal

솔직히 스페인, 이탈리아, 런던의 차이나타운에 있는 중국요리집보다 더 진짜 같은 중국요리랄까. 설마 이걸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먹게 될 줄이야. 물만두, 군만두, 볶음밥, 볶음면, 마파두부, 칭따오 등 꽤 많은 메뉴의 중국요리가 준비되어 있다. 가격도 3.5유로에서 6유로 사이. 맛있는데 싸다. 맛은 있지만 언제 사라질 지 모르는 맛집이라는 것이 함정.